COMMUNITY

에너지 솔루션 분야의 독보적인 전문성을 갖추어 고객 만족을 달성하겠습니다.

보도자료

제목 ㈜솔라라이트, 전기자동차 폐배터리 방전시설설비 설치 운영
보도날짜 2021.07.09
보도사 시사매거진
 



㈜솔라라이트가 습식방전의 한계를 극복한 고속건식방전 공정 솔루션을 제시하며 사용 후 배터리 대용량·초고속 방전시설설비 실증을 완료했다.


사용 후 배터리는 재사용 또는 재활용 부가가치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전기자동차 폐배터리에 대한 별도의 처리방안 및 폐기방안이 구체화 되어있지 않아 사후관리 체계가 매우 미비한 실정이다.
환경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전기차 배터리의 수명은 평균 7~10년으로, 전기차 보급률을 바탕으로 환경부가 내놓은 추산만 보아도 폐배터리는 2026년에 누적 폐배터리가 10만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폐차로 반납되는 폐배터리를 임시시설에 보관하고 있으나 이후 운반 및 평가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이 마련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사용 후 배터리는 에너지 준위가 높아 유해성과 폭발성이 높은 특성으로 인해 화재 위험과 고압 감전 등 전기적 위험성을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유독가스 문제도 존재한다. 사용 후 배터리의 회수·보관·재사용 등 안전한 전주기적 관리를 위해 방전(저 준위 안정 상태화)은 안전성을 확보하는 과정에 필수적인 요소다.


이에 ㈜솔라라이트는 전기자동차 폐배터리 재활용산업을 혁신성장의 기회로 보고 폐배터리의 안전한 보관 및 운송과 재사용을 위한 대용량 방전설비시설 마련을 통해 미래폐자원을 위한 성공적인 실증 완료 후 사업화에 본격 도입했다. 
㈜솔라라이트가 개발한 대용량 방전설비시설은 안전한 보관 및 운송을 위해 배터리 잔량을 최소화시키는 안전방전과 재활용 전 폐배터리를 불능화시키는 완전방전으로 나뉘며 이러한 공정방식은 폐배터리를 분리하고 보관하는 초기 단계부터 안정성을 부여하여 사고를 예방하고, 별도의 폐기물 처리가 필요없는 건식 방전으로 환경적 제약이 없는 경제적인 방전 방식이다.
㈜솔라라이트는 ESS O&M 운영기술과 이차전지 관련 응집된 노하우를 더하여 배터리의 SOC·SOH진단 및 제어기술을 통해 전지 상태를 안정적으로 유지시키고 ESS 재사용 혹은 재처리 시스템에서 배터리 성능검사에 필수적인 단계인 방전 공정 절차를 수월하게 수행할 수 있으며 동시에 배터리 잔여량 및 방전량 체크가 가능하다.
 
특히 폐배터리 보관 및 저장장치 역할을 통해 재사용체계 유통기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대용량의 배터리를 빠른 시간 내에 방전시킴으로써 안전성과 편의성을 갖춘 대용량·초고속 리튬이온 방전 설비 필요에 대한 수요 대응에 집중하고 있다.
㈜솔라라이트(대표 김월영) 측은 “현재 동시에 5MW(메가와트)급 규모로 방전이 가능한 공정 테스트를 통한 1차 실증을 마쳤으며, 공인 인증기관의 성능 시험을 통해 성능의 신뢰성을 바탕으로 10MW까지 안전처리가 가능한 대용량 동시방전가능 시설설립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대형 리튬이온배터리의 충·방전기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성장될 것으로 판단되나, 현재 국내 기준 리튬이온 배터리 방전을 위해 대용량의 배터리를 빠른 시간 내에 방전시킬 수 있는 장비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향후 전지산업 고부가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솔라라이트의 개발 기술 활용 및 확장을 통해 국내외 전기자동차 배터리 방전 용도에 범용적인 적용이 필요하다.
기존 로드기를 통한 건식방전은 용량제한이 있어 고속 방전이 불가능하다는 점과 전해액 침수를 통한 습식방전은 오랜 습식 및 건조과정과 폐수 처리 시 고비용 발생 및 환경오염의 문제로 효율성이 낮아 대용량방전에 한계를 겪었다.


이에 ㈜솔라라이트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이동과 용량 확장이 가능한 형태로 제작하여 유연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으며 용량제한이 없는 방전방식으로 고속방전 가능, 전력 및 배터리 재사용이 가능한 경제적인 공정방식을 통해 효용성을 확보한 대용량·대전압 건식방전방식을 선보임으로써 기존의 애로사항을 해결하였다.  


미래폐자원 활용 비전을 제시한 ㈜솔라라이트의 대용량 가변저항 제어방식은 필수적인 전기차 배터리 방전과정을 보다 대량으로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경제적인 방식으로 사용 후 배터리 활용 관련 신산업이 활발하게 추진됨에 따라 핵심기술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연지 기자 kkh911226@gmail.com
출처 : 시사매거진(http://www.sisamagazine.co.kr)